요점보기

AI가 추출한 핵심 문장으로 판결문 요점을 빠르게 파악해 보세요.

1

사건
2014노1103 상해, 업무방해, 모욕
피고인
J (개명 전 이름: A)
항소인
피고인
검사
김민석(기소), 최진혁(공판)
판결선고
2016. 4. 27.

주 문

원심판결을 파기한다. 피고인을 벌금 800,000원에 처한다. 피고인이 위 벌금을 납입하지 아니하는 경우 100,000원을 1일로 환산한 기간 피고인을 노역장에 유치한다. 위 벌금 상당액의 가납을 명한다. 이 사건 공소사실 중 업무방해의 점은 무죄.

이 유

1. 항소이유의 요지 가.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원심판결 제1항 기재 업무방해 부분) : 피고인이 원심판결 제1항 기재 피해자 식당 주차장에 토사를 부은 시각, 위치, 이후의 영업 상태 등에 비추어 볼 때 피고인이 토사를 부은 행위로 인해 피해자의 영업업무가 방해될 위험이 발생하지 않았다. 나. 양형부당 : 원심의 형(벌금 200만 원)이 너무 무거워 부당하다. 2.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 주장에 관한 판단 가. 공소사실의 요지 및 원심의 판단 1) 공소사실의 요지 피고인은 원주시 C에 있는 D 식당의 건물주이고, 피해자 E는 위 식당의 세입자이다. 피고인은 2014. 5. 20. 10:00경 위 식당 주
회원에게만 공개되는 판례입니다.

지금 가입하고 4,573,996건의
판례를 무료로 이용하세요

빅케이스의 다양한 기능을 업무에 활용하세요

판례 요청

판례 요청하면 15분 내로 도착

서면으로 검색

서면, 소장, 의뢰인과의 상담문서까지

쟁점별 판례보기

쟁점 키워드별 판례 보기

Ai 요점보기

판결문의 핵심 내용만 빠르게

가입하고 판례 전문 보기

이미 빅케이스 회원이신가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