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점보기

AI가 추출한 핵심 문장으로 판결문 요점을 빠르게 파악해 보세요.

3

사건
2016노1195 특수상해,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대마),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항정)
피고인
A
항소인
피고인
검사
정민희(기소), 임현철(공판)
변호인
변호사 ○(○○)
판결선고
2017. 4. 27.

주 문

원심판결을 파기한다. 피고인을 징역 2년에 처한다. 피고인으로부터 증 제1, 3호를 몰수하고, 4,500원을 추징한다. 이 사건 공소사실 중 2015년 7월 하순경, 2015년 10월 초순경, 2015년 10월 중순경 각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대마)의 점은 각 무죄.

이 유

1. 항소이유의 요지 원심의 선고형(징역 2년)은 너무 무거워서 부당하다. 2. 직권판단 가. 피고인의 항소이유에 관한 판단에 앞서 이 사건 공소사실 중 2015년 7월 하순경, 2015년 10월 초순경 및 2015년 10월 중순경 각 대마를 흡연하였다는 점에 관하여 직권으로 살피건대, 피고인은 수사기관, 원심 및 당심 법정에서 위 각 공소사실을 자백하였으나, 다음과 같이 위 자백을 보강할 만한 아무런 증거가 없다. 1) 피고인의 소변에 대한 THC 아큐사인 검사결과 및 마약감정서(각 양성), 피고인의 모발(길이 약 3~4cm)에 대한 마약감정서(양성)가 증거로 제출되었으나, 위 각 공소사실 기재 범행은 피고인의 소변
회원에게만 공개되는 판례입니다.

지금 가입하고 4,575,277건의
판례를 무료로 이용하세요

빅케이스의 다양한 기능을 업무에 활용하세요

판례 요청

판례 요청하면 15분 내로 도착

서면으로 검색

서면, 소장, 의뢰인과의 상담문서까지

쟁점별 판례보기

쟁점 키워드별 판례 보기

Ai 요점보기

판결문의 핵심 내용만 빠르게

가입하고 판례 전문 보기

이미 빅케이스 회원이신가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