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점보기

AI가 추출한 핵심 문장으로 판결문 요점을 빠르게 파악해 보세요.

사건
2014고단8371 업무상배임
2014초기3609 배상명령신청
피고인
A
검사
김웅(기소), 채필규, 김상범(공판)
변호인
변호사 ○(○○)
배상신청인
주식회사 C
배상신청대리인
법무법인 D
담당 변호사 E
판결선고
2015. 6. 18.

주 문

피고인은 무죄. 피고인에 대한 판결의 요지를 공시한다. 배상신청인의 신청을 각하한다.

이 유

1. 공소사실 피고인은 2011. 12. 19.경 서울 영등포구 F빌딩 3층에 있는 피해자 주식회사 G(이하 '피해자 회사'라고 한다)와 프리랜서 근로계약을 하고 피해자 회사의 여름 침구· 커튼 생산 및 영업 관리를 총괄하였다. 피고인은 피해자 회사의 침구 제품 원단을 공급받는 계약을 함에 있어 제품업체 선정 및 계약 등을 성실하게 수행하여 피해자가 거래처에 물품대금을 초과하여 지급하지 않도록 하여야 할 업무상 임무가 있다. 그런데도 피고인은 그 임무에 위배하여 피해자 회사 몰래 피해자 회사의 거래처인 H에 실제 지급하여야 할 물품대금보다 그 금액이 부풀려진 공급가액으로 지급하게 한 후
회원에게만 공개되는 판례입니다.

지금 가입하고 4,611,640건의
판례를 무료로 이용하세요

빅케이스의 다양한 기능을 업무에 활용하세요

판례 요청

판례 요청하면 15분 내로 도착

서면으로 검색

서면, 소장, 의뢰인과의 상담문서까지

쟁점별 판례보기

쟁점 키워드별 판례 보기

Ai 요점보기

판결문의 핵심 내용만 빠르게

가입하고 판례 전문 보기

이미 빅케이스 회원이신가요?

로그인